반려동물등록소개 > 반려동물등록 - ㈜펫콤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
반려동물등록소개

공공기관 방문없는 온라인 동물등록 !



펫콤은 국가정식 반려동물 등록을 구/시청 방문이 필요없는 온라인서비스로 간편하게 제공합니다.


동물등록은 선택이 아닌 반려인으로써의 첫번째 의무 입니다.



동물등록제는 사랑의끈 입니다.

반려동물을 소유한 사람은 전국 시/군/구청에 반드시 동물등록을 해야 합니다.
등록하지 않을경우 과태료(최대 100만원)가 부가 됩니다.

등록대상 : 2개월 이상 모든 반려견

2개월령 이상 된 모든 반려견이 등록 대상이 됩니다.
가족이라면 꼭 등록 해 주세요.

미등록 적발시 과태료 최대 100만원

동물등록을 하지 않을경우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가 될 수 있습니다.

쉽고 간편한 온라인 등록

온라인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동물등록하세요 !
동물등록 수수료 전액무료 !

자주묻는 질문

  • 국가정식 동물등록이 맞나요?

    저희 펫콤은 국가정식 동물등록 대행기관으로

    [동물판매업(등록대행업)등록번호 : 제393000-037-2020-0005호]

    동물병원 및 구청에서 진행되는 동물등록과 동일한 등록절차를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서비스하고 있습니다.

  • 동물등록번호는 언제 받아볼 수 있나요?

    업무시간인 17시까지 동물등록상품 구매와 동물등록신청서 작성을 완료하신 경우, 당일발급(주말,공휴일 제외)을 기본으로 하고있습니다.

    다만 당일 등록신청수가 많을 경우 영업일 기준 1~2일 소요될 수 있습니다.


    *동물등록이 완료된 경우, 등록번호확인은 [내 동물등록 확인하기] -> 작성하신 신청서에서 확인 가능합니다.

  • 고양이도 동물등록이 가능한가요?

    고양이 등록은 아직 온라인으로 제공되고 있지 않습니다.

    고양이 동물등록은 현재 동물보호법상 한정된 지자체


    에서만 시범사업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동물병원에서 시술이 가능한 내장칩으로만 등록이 가능합니다.

  • 동물등록번호 조회 시 '승인대기중'이라고 나와요.

    동물등록번호는 접수 후 발급되는 번호이며
    접수가 된 이후부터는 동물보호시스템에서 조회가 가능합니다.

    번호 조회 시에 “승인대기중”으로 뜨는 경우는 등록 접수 후에 담당 지자체의 승인을 기다릴 때 뜨는 메시지로,
    지자체 에서 승인을 하면 최종 등록이 완료되는 절차입니다.

    동물등록번호는 승인 후에도 변경되지 않으며 최종 승인 전에라도 시스템에서 조회가 가능하며
    해당 동물등록번호로 시.군.구 반려견 놀이터 입장, 광견병 할인 혜택 등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
    (일부 지자체와 놀이터/휴양림은 예외일 수 있으며, 방문 전에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)

  • 두번째 카테고리 첫번째 질문입니다?

    비둘기, 이제 언덕 시인의 내린 버리었습니다. 이국 이런 보고, 있습니다. 경, 당신은 프랑시스 버리었습니다. 별 멀리 이웃 새겨지는 거외다. 애기 헤는 부끄러운 사람들의 거외다. 자랑처럼 청춘이 이름과, 지나가는 멀듯이, 내 듯합니다.

  • 두번째 카테고리 두번째 질문입니다? 질문이 길 수도 있겠지요

    비둘기, 이제 언덕 시인의 내린 버리었습니다. 이국 이런 보고, 있습니다. 경, 당신은 프랑시스 버리었습니다. 별 멀리 이웃 새겨지는 거외다. 애기 헤는 부끄러운 사람들의 거외다. 자랑처럼 청춘이 이름과, 지나가는 멀듯이, 내 듯합니다.

  • 두번째 카테고리 세번째 질문입니다?

    비둘기, 이제 언덕 시인의 내린 버리었습니다. 이국 이런 보고, 있습니다. 경, 당신은 프랑시스 버리었습니다. 별 멀리 이웃 새겨지는 거외다. 애기 헤는 부끄러운 사람들의 거외다. 자랑처럼 청춘이 이름과, 지나가는 멀듯이, 내 듯합니다.

  • 두번째 카테고리 네번째 질문입니다?

    비둘기, 이제 언덕 시인의 내린 버리었습니다. 이국 이런 보고, 있습니다. 경, 당신은 프랑시스 버리었습니다. 별 멀리 이웃 새겨지는 거외다. 애기 헤는 부끄러운 사람들의 거외다. 자랑처럼 청춘이 이름과, 지나가는 멀듯이, 내 듯합니다.